메탈리카 콘서트(Metallica WorldWired Tour 2017) with 베비메탈

2017년 첫번째 콘서트였던 메탈리카 내한 공연은 나의 문화예술 역사상 가장 힘들었던 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 일단 메탈리카라는, 메탈 장르와 동의어와도 같은 존재인 이 전설적인 밴드가 나의 취향에서 벗어나 있다. 아무리 '때려 부수는' 음악이라도 그 안에서 명확한 기승전결의 구조와 멜랑꼴리한 감성을 기대하는 나에게 있어서 메탈리카의 음악은 너무 강하다. 어쩌면 '메탈'이라는 키워드를 포함하고 있는 밴드 중에 나의 취향에... Continue Reading →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 전국투어 콘서트(서울)

조용필 콘서트를 관람했다. 이것은 하나의 의무처럼 느껴졌다. 내 차 보조석에 탑승했던 사람들이 나에게 종종 묻는 말이 있다. "이 차에는 한국 노래는 없나 봐요?" "딱 두 팀 있어요. 조용필하고 어반자카파." 내 대답은 항상 이랬다. 그냥 하는 말이 아니라 사실이다. 조용필의 음악에서는 알 수 없는 힘이 느껴진다. 음악적 완성도, 테크닉의 원숙함, 보컬의 기교와 짜임새 등을 떠나서 감정을... Continue Reading →

뮤지컬 아이다(AIDA) (샤롯데씨어터)

아이다를 보았다. 진작에 보았어야 하는 작품인데, 이제서야 보았다. 아이다를 처음 접한 것은 10년 전 쯤인 것 같다. 이 작품을 언젠가 꼭 봐야겠다는 생각으로 OST를 먼저 들었다. 꼭 보았어야 하는 이유는, 이 작품이 내 두 가지 취향의 완벽한 접점에 위치하기 때문이다. 첫째는 뮤지컬이라는 장르 그 자체이고, 둘째는 엘튼 존이 작곡한 작품이라는 것이다. (샤롯데씨어터에 올때마다, 티케팅하고 엔제리너스에서... Continue Reading →

링고 스타 내한공연 (잠실실내체육관)

링고 스타의 내한공연 소식은 비틀마니아들의 SNS를 타고 은밀하게 퍼져나갔다. 폴 매카트니 때 처럼 문화에 조금이라도 관심 있는 사람은 다 뒤집어 질 정도의 파급력은 절대 아니었다. 나도 인스타 친구의 게시물을 통해 그 소식을 접하고, 주저 없이 예매를 하긴 했지만, 기대에 벅찬 예매였다기 보다는 사실 약간의 쓴 웃음과 함께였다. 폴 매카트니 내한공연의 성공이 아니었다면 이 이벤트가 성사될... Continue Reading →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