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 앤 스타니스제프스키의 「이것은 미술이 아니다」 (박이소 역)

Mary Anne Staniszewski, 「Believing is Seeing: Creating an Culture of an Art」 선정성을 추구하는 우리 출판계가 선정한 제목은 반드시 미술제도론 관점에서 이해해야 한다. 오늘날 미술과 非미술을 판단하는 기준은 미술제도가 그것을 미술로 승인했는지 여부에 달려 있다. 미술학교, 화랑, 전시장, 미술관, 박물관, 미술사가, 비평가, 경매장, 아트페어, 수집가, 후원기업 등으로 구성된 미술제도는 작품의 교환가치를 결정한다. 미술사 교과서에서 도판으로나... Continue Reading →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