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팬서(Black Panther, 2018)

※ 관점에 따라 스포일러가 있다고 볼 수 있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음 똥에 망토를 입혀놓아도 재미있는 히어로 영화가 나올 것 같았던 마블이 이번에는 아주 오랜만에 실패했다. 마블표 영화에 의례 기대하기 마련인 살아 숨쉬는 영웅들의 인간적인 매력과 견고한 캐릭터들의 협연에서 나오는 화학작용을 찾아보기 힘들다. 주인공에게 동화되어 응원하고 싶지만, 아버지의 과오를 지나치게 확대해석하며 '정치적 올바름'을 내세우는 그에게... Continue Reading →

워드프레스닷컴에서 웹사이트 또는 블로그 만들기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