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치아 미술여행] 4일차 – 산타 루치아 역, 산타 마리아 디 나자레트 성당, 그리고 피렌체로

2018. 9. 28. 베네치아에서 4일 간의 짧은 일정을 마치고 피렌체로 넘어가는 날이다. 베네치아 예술의 향기를 온전히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일정이었는지 확신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후회는 없었다. 베네치아 산타 루치아 역(Stazione di Venezia Santa Lucia)에서 피렌체 산타 마리아 노벨라 역(Firenze S. M. Novella)으로 가는 기차는 이미 한국에서 예매를 해 둔 상태였다. 에어비앤비 체크아웃이 10시였기에 서둘러야... Continue Reading →

[베네치아 미술여행] 3일차(2/2) – 페기 구겐하임 컬렉션(상설전, 오스발도 리치니 展)

2018. 9. 27. 온갖 기념품을 다 살 마음 & 지갑의 준비가 되어 있었으나, 아카데미아 미술관 북샵의 초라함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엽서 몇 장만을 건진 채, 베네치아에서의 마지막 미술관을 향해 걸었다. 사실 마지막 미술관은 끝까지 정하지 못한 상태였다. 아카데미아 미술관의 동쪽으로는 팔라쪼 치니(Palazzo Cini)와 페기 구겐하임 컬렉션(Collezione Peggy Guggenheim)이 있다. 이 두 갤러리의 문 앞을 서성거리면서... Continue Reading →

[베네치아 미술여행] 3일차(1/2) – 베네치아 아카데미아 미술관(상설전, 틴토레토 500주년 특별전)

2018. 9. 27. 하루를 온전히 베네치아에서 보낼 수 있는 마지막날이다. 별로 한 것도 없는 것 같은데 벌써 그렇게 되어 버렸다. 맙.소.사. 여기서 아직 보지 못한, 더 주옥같은 '인생작품'을 발견하기 위해 조금 더 서둘러야 한다는 조바심이 또 다시 새벽부터 발걸음을 재촉했다. 마지막날이라면 당연히 그곳에 가야 한다. 베네치아 회화의 전당ㅡ 아카데미아 미술관(Gallerie dell'Accademia)이다. 사실상 여기가 베네치아 여행의... Continue Reading →

[베네치아 미술여행] 2일차(2/2) – 카 레쪼니코, 산타 마리아 델라 살루테 성당, 산타 마리아 델 로사리오 성당

2018. 9. 26. 산토 스테파노 성당을 빠져나와 서쪽으로 조금 더 걸어가서 운하를 건너면 바로 카 레쪼니코(Ca' Rezzonico)가 나온다. 수상버스 역명이 카 레초니코이기 때문에 찾기가 쉽다. 말끔한 흰 대리석의 파사드가 대운하를 바라보고 있는 이 아름다운 건물은 18세기에 완공되었다. 하지만 건설 이력은 17세기 중반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당초 본(Bon) 가문이 소유하고 있던 이 부지에는 두 건물이 자리를... Continue Reading →

[베네치아 미술여행] 2일차(1/2) – 두칼레 궁(틴토레토 특별전), 산토 스테파노 성당

2018. 9. 26. 여행지에서는 늦잠을 자고 싶어도 자동으로 일찍 눈이 떠진다. '여행자의 각성'이다. 베네치아 미술여행 이틀차도 어김없이 일찍 일어나서 이 아름다운 섬의 심장, 산 마르코 광장(Piazza San Marco)으로 향했다. 두칼레 궁(Palazzo Ducale)에서 열리고 있는 틴토레토 500주년 특별전을 보기 위해서였다. 시내 곳곳에서 이 특별전의 홍보 포스터를 볼 수 있어서 나의 기대감은 한껏 고조된 상태였다. 사실상 베네치아가... Continue Reading →

[베네치아 미술여행] 1일차(2/2) – 산타 마리아 글로리오사 데이 프라리 성당, 산 로코 대신도 회당

2018. 9. 25. 당초 이 여행기는 하루를 하나의 게시물로 작성하는 형태로 쓰려 했다. 그런데 첫 날의 여행기가 생각보다 너무 길어져 부득이 게시물을 분리하게 되었다. 카 도르와 카 페사로를 거쳐, 여행 '첫 날'이라는 특별한 의미를 빌어 몇 곳을 더 돌기로 했다. 카 페사로에서 남서쪽으로 쭉 걸어가다 보면 산 폴로(San Polo) 지구의 심장, 산타 마리아 글로리오사 데이... Continue Reading →

[베네치아 미술여행] 1일차(1/2) – 카 도르(Ca’ d’Oro), 카 페사로(Ca’ Pesaro)

2018. 9. 25. 베네치아와 피렌체를 아우르는 2주간의 여행길에 올랐다.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2주, 입국일과 출국일을 제외하고 총 10일 동안 단 두 도시만을 머무르는 여행자는 흔치 않을 것이다. 하지만 미술, 특히 르네상스 전후(前後) 회화에 집중하려는 의도에 따라 선택과 집중이 이루어졌다. 출국은 대한항공이 운항하는 KLM 항공기를 탑승하고, 암스테르담 스키폴 국제공항을 경유하여 베네치아 공항으로 가는 여정이었다. 유럽... Continue Reading →

이원석의 「서평 쓰는 법: 독서의 완성」

예술 비평도 예술처럼 그것이 없는 삶보다 있는 삶에 더 풍성하고 아름다운 무언가를 제공해야 한가. 그 무언가란 무엇일까? 피터 슈젤달 존재를 정당화하기 위해서, 비평은 편파적이고 열의에 차고 정치적이어야 한다. 즉 배타적이면서도 가장 넓은 시야를 열어주는 시각에서 씌여야 한다. 샤를 보들레르 오늘날의 미술에 관해 쓰여지는 대부분의 글들은 적절히 말해 비평보다는 저널리즘에 속한다. 클레멘트 그린버그 비평에 대한 금언들로... Continue Reading →

발터 벤야민 & 에스터 레슬리의 「발터 벤야민, 사진에 대하여」

이 두 장의 고양이 사진이 지금까지 내가 찍은 최고의 작품이다. 이 작품을 만들기 위해서 내가 노력한 부분은 사실상 없다. 토속적인 순간을 담고 싶다는 그릇된 이분법적 시선에 이끌려 강릉 사천항에 당도했을 뿐이고, 나와 같은 시공간 속에 이 아기 고양이가 존재했을 뿐이다. 내 노력은 고작 카메라를 켜고, 무릎을 굽히고, 이 아름다운 생명체의 관심을 끌기 위해 괴이한 가성을 내는 정도에... Continue Reading →

WordPress.com.

위로 ↑